제철 음식만 있나요? 제철 여행지도 있습니다. 같은 여행지라 하더라도 계절에 따라 분위기와 느낌이 전혀 다르고 

1년 내내 더울 것 같은 동남아시아에도 우리나라의 가을과 같이 청량하고 상쾌한 공기가 가득한 시기가 있습니다. 

언제든 떠나면 즐거운 여행이지만 가장 여행하기 좋은 시기에 떠나는 여행은 더욱 즐겁지 않을까요?



제철 음식만 있나요? 제철 여행지도 있습니다. 같은 여행지라 하더라도 계절에 따라 분위기와 느낌이 전혀 다릅니다
1년 내내 더울 것 같은 동남아시아에도 
우리나라의 가을과 같이 청량하고 
상쾌한 공기가 가득한 시기가 있습니다. 
언제든 떠나면 즐거운 여행이지만 가장 
여행하기 좋은 시기에 떠나는 여행은 
더욱 즐거울 것입니다.


6월에는 어느곳이 제철 

여행지인지 알아볼까요?

발리 - 인도네시아

발리의 건기는 4월~9월입니다. 건기 중 한가운데 있는 6월은 날씨가 가장 안정적인 시기이기 때문에 해변을 마음껏 즐길 수 있습니다. 낮 최고 기온이 32도, 최저 기온이 23도로 높은 편이긴 하지만 공기가 건조하기 때문에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햇빛은 상당히 강렬하므로 선크림과 립밤을 통해 자외선에 대비해야 합니다. 6월에 발리 여행을 추천하는 또 다른 이유는 발리의 중심 덴파사르에서 개최되는 발리 예술 페스티벌 때문입니다. 발리 전통문화 공연을 볼 수 있고 야외 푸드 코트에서는 발리의 향토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예술뿐만 아니라 발리의 전통문화를 접할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코타키나바루-말레이시아

말레이반도 동쪽은 11월~3월 사이 계절풍의 영향으로 우기에 접어들며 비가 많이 내려 바다도 상당히 사납습니다. 그래서 이 기간에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는 리조트도 있습니다. 그러나 6월은 화창한 날들의 연속이며 바다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입니다.

하와이 - 미국

6월의 한국은 장마의 한가운데이지만 6월의 하와이는 가장 비가 적게 내리는 건기의 중심입니다. 눈부신 한여름의 햇살을 온전히 즐길 수 있습니다. 날씨가 안정적이기 때문에 파도가 잔잔하여 스노클링과 요트 크루즈와 같은 해양 레포츠를 즐기기에 딱입니다. 파인애플이나 망고 등 열대 지방 특유의 과일도 제철이며 놀랄 정도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구채구-중국

원시림 속에 푸른 호수와 폭포가 곳곳에 펼쳐져 있는 중국의 인기 관광지로 5월 하순~10월 중순까지 여행하기 좋은 시기입니다. 그중 6월은 고산 식물이 절정을 맞이하는 기간으로 구채구의 신비로운 분위기가 더욱더 아름다워지는 기간입니다. 최고 기온은 25도 정도로 비교적 따듯하지만, 비가 많이 내리기 때문에 비에 대해 대비를 해야 합니다.

체르마트-스위스

6월의 스위스는 길고 긴 겨울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날씨가 따듯해지는 시기입니다. 드디어 체르마트의 케이블카와 로프웨이가 운행을 재개하며 본격적으로 관광객 맞을 준비를 합니다. 6월 초에는 눈이 곳곳에 아직 남아 있어 산꼭대기의 설경과 산기슭 마을을 뒤덮은 신록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습니다. 고산 식물의 개화 시기는 6월 하순부터이며 고원에서 피는 아름다운 꽃들을 감상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붐비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낮 기온은 체르마트의 경우 17도까지 오르지만, 밤에는 5도 이하로 떨어지기 때문에 큰 일교차에 대해 충분히 대비해야 합니다.

베로나-이탈리아

세계문화유산의 도시이며 로미오와 줄리엣의 무대가 된 이탈리아 베로나에서는 야외 오페라 축제가 개최됩니다. 고대 로마 시대에 지어진 원형극장을 이용한 무대에서 카르멘과 아이다, 춘희 등 유명한 오페라 공연이 진행되어 전 세계 오페라 팬들이 이곳으로 모여듭니다. 도시 전체가 축제 분위기로 활기차므로 오페라에 대해 전혀 모르더라도 충분히 축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기분 좋은 초여름 공기 속에서 아름다운 예술문화를 즐길 기회입니다.

파리-프랑스

1년 내내 여행자들에게 인기 있는 파리이지만 6월이 되면 기온이 오르고 낮도 길어지기 때문에 야외 활동하기 가장 좋은 시기이며 1년 중 여행하기 최적기입니다. 카페의 야외 테라스에 앉아 커피 한잔과 함께 파리 거리의 분위기를 느껴 보기에 너무 덥거나 춥지도 않습니다. 6월에는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하나인 프랑스 오픈이 개최되어 많은 테니스 팬들이 찾기도 합니다. 또한, 6월 하순에는 파리 정기 세일이 시작되어 쇼핑도 즐거운 시기입니다.

두브로브니크-크로아티아

아드리아해의 진주라고 불리는 두브로브니크! 오래된 중세풍 건물 사이 자갈로 포장된 골목길을 굽이굽이 올라 언덕 꼭대기 위에서 바라보는 요트가 떠 있는 푸른 바다는 죽기 전에 꼭 한번은 봐야 할 풍경입니다. 6월은 여름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하며 눈 부신 햇살로 인해 도시가 아름답게 빛이 나기 시작합니다.

그랜드캐니언-미국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그랜드 캐니언은 해발 2000m 고지에 있으므로 11월~4월은 눈이 쌓여있어 여행하기 힘든 시기입니다. 그러나 6월은 겨울의 한기가 물러나고 한여름의 뜨거운 태양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전이기 때문에 포근한 날씨로 기분 좋게 여행 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하지만 강렬한 자외선은 여전하므로 선크림과 립밤 등은 잊지 말고 챙겨야 합니다. 그랜드 캐니언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관광지이기 때문에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시간과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여행을 해야 합니다.

6월에 여행하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여행지만 골라봤습니다.

이엘투어가 추천하는 이달의 여행지

한번 만나 볼까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바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발리 - 인도네시아

발리의 건기는 4월~9월입니다. 건기 중 한가운데 있는 6월은 날씨가 가장 안정적인 시기이기 때문에 해변을 마음껏 즐길 수 있습니다. 

낮 최고 기온이 32도, 최저 기온이 23도로 높은 편이긴 하지만 공기가 건조하기 때문에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햇빛은 상당히 강렬하므로 선크림과 립밤을 통해 자외선에 대비해야 합니다. 6월에 발리 여행을 추천하는 또 다른 이유는 

발리의 중심 덴파사르에서 개최되는 발리 예술 페스티벌 때문입니다. 발리 전통문화 공연을 볼 수 있고 야외 푸드 코트에서는 

발리의 향토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예술뿐만 아니라 발리의 전통문화를 접할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코타키나발루 - 말레이시아

말레이반도 동쪽은 11월~3월 사이 계절풍의 영향으로 우기에 접어들며 비가 많이 내려 

바다도 상당히 사납습니다. 그래서 이 기간에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는 리조트도 있습니다. 

그러나 6월은 화창한 날들의 연속이며 바다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입니다.

하와이-미국

6월의 한국은 장마의 한가운데이지만 6월의 하와이는 가장 비가 적게 내리는 건기의 중심입니다. 

눈부신 한여름의 햇살을 온전히 즐길 수 있습니다. 날씨가 안정적이기 때문에 파도가 잔잔하여 

스노클링과 요트 크루즈와 같은 해양 레포츠를 즐기기에 딱입니다. 

파인애플이나 망고 등 열대 지방 특유의 과일도 제철이며 놀랄 정도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구채구 - 중국

원시림 속에 푸른 호수와 폭포가 곳곳에 펼쳐져 있는 중국의 인기 관광지로 5월 하순~10월 중순까지 여행하기 좋은 시기입니다. 

그중 6월은 고산 식물이 절정을 맞이하는 기간으로 구채구의 신비로운 분위기가 더욱더 아름다워지는 기간입니다. 

최고 기온은 25도 정도로 비교적 따듯하지만, 비가 많이 내리기 때문에 비에 대해 대비를 해야 합니다.

체르마트 - 스위스

6월의 스위스는 길고 긴 겨울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날씨가 따듯해지는 시기입니다.

 드디어 체르마트의 케이블카와 로프웨이가 운행을 재개하며 본격적으로 관광객 맞을 준비를 합니다. 

6월 초에는 눈이 곳곳에 아직 남아 있어 산꼭대기의 설경과 산기슭 마을을 뒤덮은 신록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습니다. 

고산 식물의 개화 시기는 6월 하순부터이며 고원에서 피는 아름다운 꽃들을 감상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붐비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낮 기온은 체르마트의 경우 17도까지 오르지만, 

밤에는 5도 이하로 떨어지기 때문에 큰 일교차에 대해 충분히 대비해야 합니다.

베로나 - 이탈리아

세계문화유산의 도시이며 로미오와 줄리엣의 무대가 된 이탈리아 베로나에서는 

야외 오페라 축제가 개최됩니다. 고대 로마 시대에 지어진 원형극장을 이용한 무대에서

카르멘과 아이다, 춘희(라 트라비아타) 등 유명한 오페라 공연이 진행되어 전 세계 오페라 팬들이 이곳으로 모여듭니다. 

도시 전체가 축제 분위기로 활기차므로 오페라에 대해 전혀 모르더라도 충분히 축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기분 좋은 초여름 공기 속에서 아름다운 예술문화를 즐길 기회입니다.

파리 - 프랑스

1년 내내 여행자들에게 인기 있는 파리이지만 6월이 되면 기온이 오르고 낮도 길어지기 때문에 야외 활동하기 

가장 좋은 시기이며 1년 중 여행하기 최적기입니다. 카페의 야외 테라스에 앉아 커피 한잔과 함께 

파리 거리의 분위기를 느껴 보기에 너무 덥거나 춥지도 않습니다. 

6월에는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하나인 프랑스 오픈이 개최되어 많은 테니스 팬들이 찾기도 합니다. 

또한, 6월 하순에는 파리 정기 세일이 시작되어 쇼핑도 즐거운 시기입니다.

두브로브니크 - 크로아티아

아드리아해의 진주라고 불리는 두브로브니크! 오래된 중세풍 건물 사이 자갈로 포장된 

골목길을 굽이굽이 올라 언덕 꼭대기 위에서 바라보는 요트가 떠 있는 푸른 바다는 

죽기 전에 꼭 한번은 봐야 할 풍경입니다. 6월은 여름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하며 

눈 부신 햇살로 인해 도시가 아름답게 빛이 나기 시작합니다.

그랜드캐니언 - 미국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그랜드 캐니언은 해발 2000m 고지에 있으므로 11월~4월은 눈이 쌓여있어 

여행하기 힘든 시기입니다. 그러나 6월은 겨울의 한기가 물러나고 한여름의 뜨거운 태양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전이기 때문에 포근한 날씨로 기분 좋게 여행 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하지만 강렬한 자외선은 

여전하므로 선크림과 립밤 등은 잊지 말고 챙겨야 합니다. 그랜드 캐니언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관광지이기 때문에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시간과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여행을 해야 합니다.

6월에 여행하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여행지만 골라봤습니다.

이엘투어가 추천하는 이달의 여행지

한번 만나 볼까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