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이 뭐야?

우리나라에서 힐링이란 단어가 

유행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아요. 

건강하게 잘살아 보자는 웰빙에서 

힐링으로 넘어온 건 비교적 최근입니다. 

서구권에선 오래전부터 일상생활 속에 

자리 잡은 말인데 인도의 요가라는 

수천 년 동안 이어지던 비밀스러운 

힐링 시스템이 심신을 단련하는 

몇몇 사람들에게만 전해지다가 

근대에 와서 유럽과 미국에 대중화되었고 

우리나라에까지 전파되었기 때문이죠.

온 국민이 환자야? 

왜 이렇게 치유를 원해?

여기저기 너도나도 힐링을 외치니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그렇게 아픈거냐? 

사회가 그렇게 찌들어 있는 거냐? 

잠깐 기분 전환한다고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겠느냐? 등 

힐링 문화를 바라보는 곱지 않은 

시각이 있는 것도 사실이에요. .

그러나 힐링을 원하는 사람들의 

근본적인 목적은 ‘치유’가 아니라 

일시적으로 기분을 ‘좋게’하는 것이라고 

보는 게 맞을 거예요. 

그러니 너무 힐링이라는 행위에 너무 큰 

의미를 두지 않는 것이 좋아 보여요. 

힐링은 위로, 즐거움, 기쁨, 스트레스 해소 등을 

뭉뚱그려서 나타내는 표현이기 때문이죠.

살기 팍팍하기 때문만은 아닐꺼에요

힐링 열풍이 불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삶이 고단하고 팍팍하다는 

방증이고 무한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어서라고 

하는데 과거엔 삶이 고단하지 않고 

스트레스 없었나요?


더 심했으면 심했지 지금보다 

살기 편하지 않았을 거예요. 

예전이나 지금이나 잠깐의 휴식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이 있었을 것이고 지금은 그것이 

‘힐링산업’이 되면서 도드라져 보일 뿐 

인류는 언제나 힐링을 하며 살아왔습니다.

여행간다고 상처가 치유되겠어?

짧은 여행을 통해 내가 가지고 있는 

정신적 고통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습니다.

사실 그걸 바라고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거예요. 

정신과 의사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 아니니깐요.

하지만 여행처럼 일상의 반복되는 루틴을 

잠시 벗어나 새로운 환경이 주는 건전하고 

기분 좋은 자극을 통해 잠자고 있던 감정과 

감성을 깨울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은 

없을 것입니다. 


여행이란 단어는 듣기만 해도 설레고 

기분 좋은 말입니다.  여행은 '행복' 혹은 

'즐거움'의 동의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긍정적인 단어로 작용합니다. 


그냥 여행을 생각하고 준비하는 것 만으로도 

힐링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요?


경치좋은 감옥이었다

몰디브로 신혼여행을 떠났던 

직원이 한 말입니다. 마지막 지상낙원

몰디브가 감옥이라니요!! 

더할 나위 없이 맑고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사장, 너무나 친절한 리조트 직원, 

완벽한 날씨 등 모든 것을 다 갖추었지만 

수영을 못하고 물을 무서워했던 그 직원에겐 

일주일 내내 어딜 봐도 바다만 보이는 

몰디브는 지루하고 심심한 곳이었습니다. 

게다가 음식은 왜 그리 비싸고 입맛에도 

안 맞는지 맘 놓고 먹을 것도 못 먹었다네요.

다행히 배우자는 온종일 수영하고 

해수욕도 즐기며 너무나 행복한 

힐링 여행을 했다고 합니다. 

모든 짐을 내려놓고 푹 쉬며 재충전 하는 

시간을 만들어주겠다는 힐링 여행이라 

하더라도 결국 나 자신이 무엇을 할 때 즐겁고 

행복한지 여행의 목적과 주제가 정확히 

일치해야 가능합니다. 


힐링 여행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

(40일 동안 800km를 한없이 걸을 수 있는 여행)이 과연 모든 사람에게 힐링이 될 수 있을까요?

정말 성공적인 

힐링 여행을 원한다면

먼저 평소 본인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 무엇인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야 합니다. 

내가 나를 모른다고요? 걱정하지 마세요. 

더 이엘 투어가 가장 잘하는 것이 

바로 여행자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무엇이 가장 필요하고 가장 

적합한 여행이 무엇인지 추천하는 것이니깐요.

사람마다 힐링의 목적과

방법이 다르지만

그래도 분명한 공통분모는 있습니다.

삶을 지속시켜주는 힘을 주고받을 수 있는

힐링 여행을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고요한 

감성이 묻어나야 하고, 뻥 뚫린 경치에 

스트레스 날리기 좋아야 하며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언제 또 다시 

올 수 있을까 싶어 한정된 시간에 

최대한 많은 관광지를 돌아다녀서는 안 됩니다.

이번 여행은 힐링을 위한 것이니 

무리한 관광은 다음 기회로 미뤄두세요. 

걱정 마세요. 우리는 언제든 다시 떠날 수 있어요.

약속할게요.

‘힐링’ 이 뭐야

우리나라에서 힐링이란 단어가 유행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아요. 

건강하게 잘살아 보자는 웰빙에서 힐링으로 넘어온 건 비교적 최근입니다. 

서구권에선 오래전부터 일상생활 속에 자리 잡은 말인데 

인도의 요가라는 수천 년 동안 이어지던 비밀스러운 힐링 시스템이 

심신을 단련하는 몇몇 사람들에게만 전해지다가 근대에 와서 

유럽과 미국에 대중화되었고 우리나라에까지 전파되었기 때문이죠.


전 국민이 환자야? 왜 이렇게 치유를 원해?



여기저기 너도나도 힐링을 외치니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그렇게 아픈거냐? 사회가 그렇게 찌들어 있는 거냐? 잠깐 기분 전환한다고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겠느냐? 등 힐링 문화를 바라보는 곱지 않은 시각이 있는 것도 사실이에요. 




그러나 힐링을 원하는 사람들의 근본적인 목적은 ‘치유’가 아니라 

일시적으로 기분을 ‘좋게’하는 것이라고 보는 게 맞을 거예요. 

그러니 너무 힐링이라는 행위에 너무 큰 의미를 두지 않는 것이 

좋아 보여요. 힐링은 위로, 즐거움, 기쁨, 스트레스 해소 등을 

뭉뚱그려서 나타내는 표현이기 때문이죠.

살기 팍팍하기 때문만은 아닐꺼에요


힐링 열풍이 불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삶이 고단하고 

팍팍하다는 방증이고 무한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어서라고 하는데 

과거엔 삶이 고단하지 않고 스트레스 없었나요. 


더 심했으면 심했지 지금보다 살기 편하지 않았을 거예요. 

예전이나 지금이나 잠깐의 휴식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이 있었을 것이고 지금은 그것이  ‘힐링산업’이 되면서 

도드라져 보일 뿐 인류는 언제나 힐링을 하며 살아왔습니다.

여행 간다고 상처가 치유되겠어?




짧은 여행을 통해 내가 가지고 있는 정신적 고통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을 거예요. 사실 그걸 바라고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거예요. 

정신과 의사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 아니니깐요.

하지만 여행처럼 일상의 반복되는 루틴을 잠시 벗어나 새로운 환경이 주는 건전하고 기분 좋은 자극을 통해

잠자고 있던 감정과 감성을 깨울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은 없을 것입니다. 여행이란 단어는 듣기만 해도 설레고 기분 좋은 말입니다. 

여행은 '행복' 혹은 '즐거움'의 동의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긍정적인 단어로 작용합니다. 

그냥 여행을 생각하고 준비하는 것 만으로도 힐링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요?

경치 좋은 감옥이었다

몰디브로 신혼여행을 떠났던 직원이 해준 말입니다. 

마지막 지상낙원인 몰디브가 감옥이라니요!! 

더할 나위 없이 맑고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사장, 

너무나 친절한 리조트 직원, 완벽한 날씨 등 모든 것을 다 갖추었지만 

수영을 못하고 물을 무서워했던 그 직원에겐 일주일 내내 어딜 봐도 

바다만 보이는 몰디브는 지루하고 심심한 곳이었습니다. 

게다가 음식은 왜 그리 비싸고 입맛에도 안 맞는지 맘 놓고 

먹을 것도 못 먹었다네요. 다행히 배우자는 온종일 수영하고 

해수욕도 즐기며 너무나 행복한 힐링 여행을 했다고 합니다. 

모든 짐을 내려놓고 푹 쉬며 재충전 하는 시간을 만들어주겠다는 힐링 여행이라 하더라도 

결국 나 자신이 무엇을 할 때 즐겁고 행복한지 여행의 목적과 주제가 정확히 일치해야 가능합니다. 

힐링 여행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40일 동안 800km를 한없이 걸을 수 있는 여행)이 

과연 모든 사람에게 힐링이 될 수 있을까요?

정말로 성공적인 힐링 여행을 원한다면



평소 본인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 무엇인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먼저 파악해야 합니다. 내가 나를 모른다고요? 걱정하지 마세요. 

더 이엘 투어가 가장 잘하는 것이 바로 여행자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무엇이 가장 필요하고 가장 적합한 여행이 무엇인지 

추천하는 것이니깐요.

사람마다 힐링의 목적과 방법은 다르지만 

그래도 분명한 공통분모는 있습니다.



삶을 지속시켜주는 힘을 주고받을 수 있는 힐링 여행을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고요한 감성이 묻어나야 하고, 

뻥 뚫린 경치에 스트레스 날리기 좋아야 하며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언제 또다시 올 수 있을까 싶어 

한정된 시간에 최대한 많은 관광지를 돌아다녀서는 안 됩니다. 


이번 여행은 힐링을 위한 것이니 무리한 관광은 다음 기회로 미뤄두세요. 

걱정 마세요. 우리는 언제든 다시 떠날 수 있어요. 약속할게요.

여행을 통해 행복 찾고자 하는 여러분들의 

고민을 덜어드리기 위해 더이엘투어는 

진정한 마음의 평화와 

여행이 주는 삶의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여행상품을 골라 봤어요.


이런 기준으로 고르고 골랐어요


① 일정표 보기만 해도 숨이 턱 막히는 빡빡한 일정은 안돼요

②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소도시, 작은 마을을 여행할거에요

③ 잠시 일상속 걱정을 내려놓을 기회가 있어야 해요

④ 몸과 마음이 편히 쉴 수 있도록 숙소에 신경쓸거에요

⑤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 만한 최고의 힐링 프로그램이 있을까요?




더이엘투어가 엄선한

힐링 여행상품 한번 구경해보시겠어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바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