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여행’  뭐을 꿈꾸는 사람들

다양한 볼거리보다 휴양을 통해 

편히 쉬는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호캉스 여행이 인기를 

끌듯 푹 쉬며 맛있는 것을 먹고 

즐기기 위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죠. 

코로나 사태 이전의 조사이긴 하지만

한국인 여행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키워드는 ‘느린 여행’이었습니다.

나를 위해 호젓한 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여행을 꿈꾸고 

있다는 것이지요. 

모든 것을 벗어 던지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비행기를 타는 

내 모습을 상상하는 것 만으로도 

마음만은 이미 해변에서 

시원한 맥주와 망고 주스를 

마시고 있습니다.

푸른 하늘과 에메랄드빛 바다
상쾌하고 맑은 공기와 시원한 바람,
저 멀리 수평선 끝이 선명하게 보일 만큼 
먼지 하나 없이 깨끗하고 파란 하늘,
물고기와 산호초의 작은 움직임까지 
볼 수 있는 투명한 바다.
눈부신 백사장,
작은 우산을 꽂은 시원한 칵테일
싱싱한 해산물 요리
선베드에서의 한가로운 휴식

그러나 일상에서 벗어나 어딘가로 

떠났다면 뭔가 그 목적지의 구석구석을 

둘러봐야 직성이 풀리는 한국인은 

휴양지에 가더라도 수영장이나 

해변에서 물놀이하고, 낮잠도 자고, 

책을 읽는 등의 "휴양"은 

반나절이면 충분합니다

부지런한걸 어떻게 해요

“휴가 내고 쉬기 위해 여행 온 

한국 사람이 여기서 가장 부지런하다”라며 

웃음 짓는 발리인 현지 파트너의 

눈빛 속에는 놀라움을 떠나 

경이로움을 품고 있었습니다. 

휴양지에서 아침 6시에 일어나 

가장 먼저 리조트 조식을 먹고 

선크림을 꼼꼼히 바른 후 로비에서 

먼저 가이드를 기다리는 

여행자는 한국인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해먹에 누워 온종일 책보다 맥주 

한잔하고 설렁설렁 걸어 나가 

마을 카페에 온종일 앉아 사람 구경하고…. 

그렇게 휴양을 즐길 수도 있고 반면에 

그간 일상에 바빠 해보지 못했던 

여러 가지를 경험하고 

체험하며 이곳저곳 둘러보면서 

여유를 즐길 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극기 훈련이라고 일부 외국인들이 

우리의 여행을 깎아내리지만 

살아가는 문화가 다르니 당연히

 여행 문화도 다르지 않겠어요?

휴양의 기준이 다를뿐

틀린건 아닙니다.

휴가 기간이 짧은 편이라 한정된 시간 내에 

최대한 많은 것을 볼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마음을 비워도 들썩이고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죠. 여기까지 왔는데 

그걸 못 보고, 못하고, 

못 먹고 갈 수는 없기 때문이죠. 

그리고 한국인의 DNA에는 잘 놀고,

진짜 여행을 즐길 줄 아는 유전자가 

가득하므로 흥이 많고, 그 나라의 

문화를 체험하려는 본능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평소 집에서도 안 읽는 책을 여행가서 

선베드에 앉아 바닷바람 맞으면 읽히겠습니까? 

너무 잘 쉴 필요도, 너무 잘 놀 필요도 없습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아무것도 안 할 자유, 

그리고 하고 싶은 것 다 할 자유를 누리는 것이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휴양이기 때문입니다.


다행히도 동남아시아 및 남태평양의 

유명 휴양지와 리조트들은 이러한 

한국인들의 마음을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근면하고 성실한 우리를 위해 

다양한 놀 거리와 볼거리, 먹거리를

준비해 놓았고 실컷 놀다 지쳐 편히 

쉴 수 있는 파라다이스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아침, 점심, 저녁 세계 각국의 

맛있는 요리가 가득한 레스토랑이 

언제든 열려있고 드넓은 수영장에서 

오직 나 혼자만 사방에 물 튀겨 가며 

수영도 하고, 밀가루처럼 고운 모래사장에서 

맨발로 산책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다 지겨우면 잠깐 마을로 산책 나가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할 수 있지요. 

리조트에서 진행하는 각종 이벤트에 

참여할 수도 있고 저녁에는 현지인 

밴드가 연주하는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맥주 한잔을 할 수도 있습니다.

‘느린 여행’ 을 꿈꾸는 사람들


다양한 볼거리보다 휴양을 통해 편히 쉬는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호캉스 여행이 인기를 끌듯 

푹 쉬며 맛있는 것을 먹고 즐기기 위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죠. 코로나 사태 이전의 조사이긴 하지만 

한국인 여행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키워드는 ‘느린 여행’이었습니다.





나를 위해 호젓한 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여행을

꿈꾸고 있다는 것이지요. 모든 것을 벗어 던지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비행기를 타는 내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만은 이미 해변에서 

시원한 맥주와 망고 주스를 마시고 있습니다.

푸른 하늘과 에메랄드빛 바다
상쾌하고 맑은 공기와 시원한 바람,
저 멀리 수평선 끝이 선명하게 보일 만큼 먼지 하나 없이 깨끗하고 파란 하늘,
물고기와 산호초의 작은 움직임까지 볼 수 있는 투명한 바다.
눈부신 백사장,
작은 우산을 꽂은 시원한 칵테일
싱싱한 해산물 요리
선베드에서의 한가로운 휴식




그러나 일상에서 벗어나서 어딘가로 떠났다면 뭔가 

그 목적지의 구석구석을 둘러봐야 직성이 풀리는 한국인은 

휴양지에 가더라도 수영장이나 해변에서 물놀이하고, 

낮잠도 자고, 책을 읽는 등의 "휴양"은 반나절이면 충분합니다.

부지런하게 태어난걸 어떻게해요


“휴가 내고 쉬기 위해 여행 온 한국 사람이 여기서 가장 부지런하다”라며 웃음 짓는 발리인 현지 파트너의 눈빛 속에는 놀라움을 떠나 

경이로움을 품고 있었습니다. 휴양지에서 아침 6시에 일어나 가장 먼저 리조트 조식을 먹고 선크림을 꼼꼼히 바른 후 로비에서 먼저 가이드를 기다리는 여행자는 한국인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해먹에 누워 온종일 책보다 맥주 한잔하고 설렁설렁 걸어 나가 

마을 카페에 온종일 앉아 사람 구경하고…. 

그렇게 휴양을 즐길 수도 있고 반면에 

그간 일상에 바빠 해보지 못했던 여러 가지를 경험하고 

체험하며 이곳저곳 둘러보면서 여유를 즐길 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극기 훈련이라고 일부 외국인들이 우리의 여행을 깎아내리지만 

살아가는 문화가 다르니 당연히 여행 문화도 다르지 않겠어요?

휴양의 기준이 다를뿐 틀린건 아닙니다.





휴가 기간이 짧은 편이라 한정된 시간 내에 최대한 많은 것을 볼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마음을 비워도 들썩이고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죠. 여기까지 왔는데 그걸 못 보고, 못하고, 못 먹고 갈 수는 없기 때문이죠. 그리고 한국인의 DNA에는 잘 놀고, 진짜 여행을 즐길 줄 아는 유전자가 가득하므로 흥이 많고, 그 나라의 문화를 체험하려는 본능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평소 집에서도 안 읽는 책을 여행가서 선베드에 앉아 

바닷바람 맞으면 읽히겠습니까? 

너무 잘 쉴 필요도, 너무 잘 놀 필요도 없습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아무것도 안 할 자유, 그리고 하고 싶은 것 다 할 자유를 누리는 것이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휴양이기 때문입니다.



다행히도 동남아시아 및 남태평양의 유명 휴양지와 리조트들은 이러한 한국인들의 마음을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근면하고 성실한 우리를 위해 다양한 놀 거리와 볼거리, 먹거리를 준비해 놓았고 실컷 놀다 지쳐 편히 쉴 수 있는 파라다이스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아침, 점심, 저녁 세계 각국의 맛있는 요리가 가득한 

레스토랑이 언제든 열려있고 드넓은 수영장에서 

오직 나 혼자만 사방에 물 튀겨 가며 수영도 하고, 

밀가루처럼 고운 모래사장에서 맨발로 산책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다 지겨우면 잠깐 마을로 산책하러 나가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할 수 있지요. 리조트에서 진행하는 각종 이벤트에 

참여할 수도 있고 저녁에는 현지인 밴드가 연주하는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맥주 한잔을 할 수도 있습니다.

여행을 통해 진정한 휴식을 하고자 하는 여러분들의 

고민을 덜어드리기 위해 더이엘투어는 

꿈에 그리던 편안한 휴양을 즐길 수 있는

여행상품을 골라 봤어요.


이런 기준으로 고르고 골랐어요


① 리조트에 다양한 즐길 거리가 가득

② 바다와 드넓은 수영장 모두 함께 있으면 좋겠네요

③ 너무 쉬기만 하면 지루하니 적절한 레포츠 활동 포함

④ 저렴한 가격에 5성급 시설을 갖춰야 해요

⑤ 리조트 밖도 안전해! 치안이 좋고 볼거리도 많은 도시여야 해요




더이엘투어가 엄선한

휴양 여행상품 한번 구경해보시겠어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바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우리를 떠났던 여행이 먼길을 돌아 다시 오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여행상품이 준비되는 즉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